PROJECT
TITLE

[INVEN] [PlayX4 피플 #21] 흉가 VR, “2편은 늘봄가든, 3편은 곤지암 병원 계획 중”

AIXLAB이라는 이름을 게임업계에 알리는 데 큰 공헌을 한 ‘흉가 VR’. 

한 번쯤 가보고 싶어도 막상 가려고 하면 차마 발이 안 떨어지는 그 마성의 소재를 VR로 풀어냈다는 점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. 실제 플레이엑스포 현장에서도 ‘흉가 VR’의 인기는 여느 최신 게임 못지 않았고, 체험객의 반응을 본 참관객들이 그대로 대기열로 들어가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. 

재미있게도 ‘흉가 VR’ 개발을 진두지휘한 AIXLAB 황갑환 대표는 스스로를 ‘게임사’라 부르지 않았다. 이용자에게 얼만큼 재미를 주느냐가 중요할 뿐, 그것이 어떤 형태인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.

Back to List